omniture
from common-pcom:html:key:kr_segment_includes_overall_segment_header_shtml
prnewswire
en_US zh_TW id_ID ja ko_KR ms_MY th_TH vi_VN

허벌라이프 뉴트리션, 크리스마스와 새해 식생활습관 관련 조사 결과 발표

2019-12-23 09:37
--- 아시아태평양 소비자, 크리스마스와 새해에 더 많이 먹고, 덜 운동하며, 평균 3kg의 체중 증가 보여

(홍콩 2019년 12월 23일 PRNewswire=연합뉴스) 글로벌 뉴트리션 기업 허벌라이프 뉴트리션(Herbalife Nutrition)이 호주, 홍콩, 인도네시아, 일본, 한국,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대만, 태국 및 베트남에서 5,500명의 응답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2019년 아시아태평양 연말연시 식생활습관 설문조사(Asia Pacific Holiday Eating Survey)' 결과를 발표했다. 이 조사에 따르면, 크리스마스와 새해는 연말연시에도 규칙적인 운동과 건강한 식사를 하고자 하는 소비자에게 가장 큰 난관이 되는 연휴라고 한다.

허벌라이프 뉴트리션 아시아태평양 수석부사장 겸 총괄책임자인 스티븐 콘치(Stephen Conchie)는 "크리스마스와 새해는 가족이 모여 맛있는 음식을 먹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날이지만, 건강한 식사와 운동을 포기하는 경향이 두드러지는 때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조사를 통해 연말연시에 소비자가 당면하는 가장 큰 난관이 무엇인지 파악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소비자가 연휴 중에도 자신의 건강 목표를 지키는 데 도움이 되는 습관을 찾을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연말연시에 과식하고 운동을 줄인 결과, 아시아태평양 소비자는 크리스마스와 신년 연휴 후, 평균적으로 3kg의 체중 증가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증가한 체중을 줄이기 위해 아시아태평양 소비자 중 절반 이상(54%)이 연휴 후 더 건강한 식사를 한다고 답했고, 46%는 운동을 더 많이 하기 위해 노력한다고 답했다.

그러나 이와 같은 노력에도 불구하고, 아시아태평양 소비자 네 명 중 한 명(24%) 꼴로 연말연시를 보내며 증가한 체중 감소에 실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연말연시에도 건강한 식생활습관을 지키는 것이 장기적인 건강관리를 위해 더 나은 방법이라는 사실을 보여준다.

크리스마스와 새해 체중 관리를 위한 허벌라이프 뉴트리션의 조언은 다음과 같다.

  1. 파티에 가기 전에 미리 먹어 둔다 - 배가 고픈 상태라면, 파티에 도착하자마자 포식을 시작하기 마련이다. 과식을 방지하려면, 디너 파티에 가기 전에 구운 무염 아몬드, 단백질바 또는 요거트 같이 건강하고 단백질이 풍부한 음식을 먹어두도록 한다.
  2. 기름기 적은 단백질과 채소에 집중한다 - 탄수화물 함량이 높고, 쌀로 조리한 요리 대신 기름기 없는 단백질이나 샐러드와 채소가 들어간 메인 요리를 선택한다.
  3. 적은 양을 천천히 먹는다 - 음식의 양보다 질에 집중하고, 적은 양을 덜어서 천천히 먹는다. 이렇게 하면 좋아하는 연말연시 음식에 대한 욕구를 충족시킬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더 포식하기 전에 배가 부르다는 신호를 뇌가 인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
  4. 알코올과 달콤한 음료 섭취량을 제한한다 - 과도한 양의 알코올이나 가당음료 섭취는 체중 증가의 가장 큰 원인 중 하나다. 이를 방지하려면 알코올이나 가당음료 대신, 생수나 감미료가 들어가지 않은 음료를 선택한다.

조사 결과 요약

인포그래픽: 허벌라이프 뉴트리션 '아시아태평양 연말연시 식사 설문조사'
인포그래픽: 허벌라이프 뉴트리션 '아시아태평양 연말연시 식사 설문조사'

아시아태평양 소비자 간 크리스마스 시즌 식사와 운동 습관 비교:

  • 크리스마스에 평소보다 더 많이 먹는 경향이 있다고 답한 소비자의 비율이 가장 높은 나라는 필리핀(94%)이며, 홍콩(92%)과 일본(89%)이 그 뒤를 이었다. 이 세 국가의 수치는 아시아태평양의 평균값인 86%보다 높았다.
  • 필리핀은 크리스마스에 평소보다 덜 건강하게 먹는 소비자(77%)와 건강하고 균형잡힌 식사를 미루는 소비자(67%)의 비율이 다른 지역보다 높았다.

신년 연휴 아시아태평양 소비자 간에 식사와 운동 습관 비교:

  • 새해 평소보다 더 많이 먹는 경향이 있다고 답한 소비자의 비율이 가장 높은 나라도 역시 필리핀(94%)이며, 태국(93%), 인도네시아(88%) 및 일본(88%)이 그 뒤를 이었다.
  • 또한, 필리핀 소비자는 신년 연휴에 평소보다 덜 건강하게 먹는 성향(78%)과 새해 이후까지 건강한 식사를 미루는 경향(66%)도 가장 높았다.

많은 응답자가 크리스마스와 새해에 더 많이 먹는 것으로 나타난 반면, 아시아태평양 소비자 중 절반(49%)에 이르는 응답자가 연말연시 덜 건강하게 먹는 것에 죄책감을 느낀다고 답했다.

아시아태평양 소비자에 따르면, 크리스마스에 가장 포기하기 힘든 요리는 술, 속을 채운 칠면조, 케이크 및 페이스트리며, 새해에 가장 포기하기 힘든 요리는 디저트, 떡 및 술이라고 한다.

연말연시에 운동을 등한시하는 아시아태평양 소비자

설문 응답자 5명 중 3명 이상이 크리스마스와 새해에 운동을 덜 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절반 이상(56%)이 연휴가 끝난 후로 운동을 미루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시아태평양에서 크리스마스(73%)와 새해(73%)에 운동을 적게 하는 경향이 있다고 응답한 소비자가 가장 많은 나라는 인도네시아와 베트남이었다. 그뿐만 아니라, 필리핀 소비자(60%)는 크리스마스 이후로 운동을 미룰 확률이 가장 높았고, 베트남 소비자(68%)는 새해 이후로 운동을 미룰 확률이 가장 높았다.


풀사이즈 도표: 그림 1, 그림 2, 그림 3

허벌라이프 뉴트리션 소개

글로벌 뉴트리션 전문 기업 허벌라이프 뉴트리션은 1980년부터 뛰어난 품질의 뉴트리션 제품과 독립 멤버를 위한 검증된 비즈니스 기회를 제공하며 사람들의 삶을 변화시켜 왔다. 허벌라이프 뉴트리션은 과학에 기반한 균형 잡힌 영양의 제품을 전 세계 90여개국에서 멤버 직접 판매를 통해 판매하고 있으며, 독립 멤버들은 1:1 맞춤형 코칭과 커뮤니티 지원을 통해 보다 건강하고 활기찬 라이프스타일을 전파하고 있다. 또한 허벌라이프 뉴트리션은 기아 퇴치를 위한 글로벌 캠페인을 통해 전 세계 지역사회에 균형 잡힌 뉴트리션과 교육을 지원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

허벌라이프 뉴트리션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IAmHerbalifeNutrition.com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투자자를 위한 재무 및 기타 정보, 새로운 소식은 ir.herbalife.com에서 제공하고 있다.

출처: 허벌라이프 뉴트리션 아시아태평양(Herbalife Nutrition Asia Pacific)

사진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91216/2672373-1-a?lang=0
사진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91216/2672373-1-b?lang=0
사진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91216/2672373-1-c?lang=0
사진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91216/2672373-1-d?lang=0

 

from common-pcom:html:key:kr_segment_includes_releases_right_column_video_module_shtml

멀티미디어 뉴스 보도

from common-pcom:html:key:kr_segment_includes_overall_segment_footer_shtml
검색
  1. 제품 및 서비스
  2. 뉴스 보도
  3. 미디어 인텔리젼스 (CISION)
  4. 미디어 제휴
  5. PR 커뮤니티
  6. 이벤트 및 Trade Shows
×
PR Newswire | 해외 보도자료 배포, 전세계 가장 큰 해외 보도자료 배포 에이전시인 피알 뉴스와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