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mniture

중추절 기념해 뉴욕에서 'Night of Guoyuan' 문화 교류 포럼 개최

Jiangsu King's Luck Brewery Co., Ltd.
2021-09-23 20:15 157

(뉴욕 2021년 9월 23일 PRNewswire=연합뉴스) 중국의 중추절을 기념하고 중국과의 연대를 공유하고자, 지난 17일 뉴욕시 하버드 클럽에서 'Night of Guoyuan'이라는 문화 교류 포럼이 개최됐다.

약 100명에 달하는 고위 관리와 사업 리더들이 Jiangsu King's Luck Brewery Co., Ltd.가 개최한 이 행사에 참여했다. 그중에는 유엔 주재 미국, 러시아, 일본 및 한국 외교관을 비롯해 해외 중국 리더도 있었다.

구글의 창조 사업 부문 전략 이사 Abigail Posner가 포럼에서 'Yuan'(인연) 문화에 대해 논의했다. 'Yuan'은 중국어로 운명이나 인연을 뜻한다. Posner 이사는 'Yuan'을 핵심 가치로 삼는 Guoyuan 브랜드인 바이주의 창의성에 찬사를 보냈다. 그녀는 또한 'Yuan' 문화가 동양과 서양을 잇는 다리라고 언급했다.

King's Luck 사장 Zhou Suming은 포럼 참가자들에게 세계화 덕분에 인류의 상호 연결성과 상호 의존성이 높아졌다고 언급했다. 그는 "Yuan 문화는 조화와 세계 평화를 도모하고, 문화 교류를 장려하며, 인류를 위해 미래를 공유하는 공동체를 구축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America China Public Affairs Institute 회장 Teng Shaojun (Fred Teng)은 국가 간의 관계는 'Yuan'과 비슷하다고 말했다. 중국은 기록된 오랜 역사에서 나머지 세계와 관계를 구축했고, 여기에서 'Yuan'은 항상 중요한 역할을 했다.

또한, 포럼 참가자들은 자신의 'Yuan' 스토리를 중국과 공유했다. 유엔 선임 전문가 겸 전 중국 지린대학 객원 교수 Georgy Tologray는 증류주와 바이주는 중국인이 세계에서 널리 인정받는 의사소통 방식을 통해 감정을 표현하는 독특한 방법을 대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포럼과 함께 현대 중국 바이주의 역사문화사진전도 진행됐다. 또한, 게스트들은 이어지는 바이주 시음회에서 'Guoyuan' 바이주를 맛보고 즐기며, 앞으로 'Guoyuan' 같은 더 많은 중국 바이주가 미국 시장에 진출하기를 기대했다.

출처: Jiangsu King's Luck Brewery Co., Ltd.
관련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