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mniture
from common-pcom:html:key:kr_segment_includes_overall_segment_header_shtml
prnewswire
en_US zh_TW zh_CN ja ko_KR ms_MY th_TH

항저우의 IC 프로젝트, 1분기에 1.63억 위안 유치

2019-05-17 17:02

-- 전년 대비 24.1% 증가

(항저우, 중국 2019년 5월 17일 PRNewswire=연합뉴스) 항저우 투자진흥국(Hangzhou Investment Promotion Bureau)이 최근에 발표한 데이터에 따르면, 중국 동부 저장성의 수도 항저우의 집적회로(integrated circuit, IC) 프로젝트가 올해 1분기에 1.63억 위안에 달하는 투자를 유치했다고 한다. 이는 전년 대비 24.1% 증가한 수치다.

IC 부문은 항저우의 전자정보산업에서 핵심 사업으로 등극했다. 이 분야는 2018년에 191억 위안에 달하는 수익을 올렸다.

중국의 IC 설계 허브 중 하나인 항저우에는 수많은 시장 선두기업을 포함해 122개의 IC 기업이 자리 잡고 있다.

한 예로, 중국에서 자체 개발된 32비트 임베디드 CPU의 유일한 공급업체인 Hangzhou C-SKY Microsystems Co., Ltd.는 2001년에 항저우에서 설립됐다. Hangzhou C-SKY Microsystems Co., Ltd.의 제품은 전자 장치, 칩 및 기본 소프트웨어 제품과 관련된 국가 프로젝트의 대표적인 성과를 수용했다.

중국 굴지의 통합 장치 제조업체(integrated device manufacturer, IDM)인 Hangzhou Silan Microelectronics, 출하량 측면에서 세계 3위를 기록한 Bridge 시리즈를 개발한 Sage Microelectronics, Beidou 내비게이션 위성 시스템에 탑재되는 칩을 지원한 Hangzhou ZhongKe Microelectronics 등과 같은 IC 설계 업체들이 항저우에 모여들고 있다.

한편, 항저우는 과학기술 분야의 인재에게 점점 더 큰 매력으로 다가가고 있다. 데이터에 따르면, 2018년 항저우의 과학기술 인재의 순 유입률이 12.6%를 기록했다고 한다. 이는 상하이의 2.07%, 베이징의 0.24%보다 높은 수치다.

이와 같은 성과는 IC 산업 성장을 위한 혁신적이고 우호적인 환경을 구축하고자 항저우가 채택한 조치 덕분이다.

2018년 1월, 항저우는 Qingshan 호수 마이크로-나노 스마트 제조 타운을 설립한다고 발표했다. 이 제조 타운은 지능형 센서와 칩 설계, R&D, 테스트 및 포장을 비롯해 지능형 센서의 응용 통합에 초점을 맞춘다. 현재까지 26개 마이크로-나도 프로젝트에 79.2억 위안이 투자됐다.

항저우는 정보 경제 시대를 맞이해 IC 산업이 제대로 그 역할을 수행하도록 지원하고자 2018년 7월에 관련 프로젝트 홍보와 IC 업체를 위한 특별 자금에 관한 특별 정책을 제안했다.

항저우의 IC 산업은 전체 산업망에서 설계, 제조, 포장과 테스트, 소재, 장치 및 기타 영역을 아우른다. 항저우 투자진흥국 관계자에 따르면, 항저우는 임베디드 CPU, 마이크로파와 밀리미터파 IC, 디지털 오디오 및 비디오를 위한 설계 측면에서 중국 도시 중 1위를 달리고 있다고 한다. 그뿐만 아니라 항저우 투자진흥국은 관련 협회 및 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IC 산업 발전을 지속해서 추진할 계획이다.

출처: Hangzhou Investment Promotion Bureau

from common-pcom:html:key:kr_segment_includes_releases_right_column_video_module_shtml

멀티미디어 뉴스 보도

from common-pcom:html:key:kr_segment_includes_overall_segment_footer_shtml
검색
  1. 제품 및 서비스
  2. 뉴스 보도
  3. 미디어 인텔리젼스 (CISION)
  4. 미디어 제휴
  5. PR 커뮤니티
  6. 이벤트 및 Trade Shows
×
PR Newswire | 해외 보도자료 배포, 전세계 가장 큰 해외 보도자료 배포 에이전시인 피알 뉴스와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