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mniture

새로운 글로벌 e스포츠 리그 'World Super League (WSL)' 출범

Technoblood Inc.
2020-12-16 21:11 327

(서울, 한국 2020년 12월 16일 PRNewswire=연합뉴스) 오늘, 테크노블러드(Technoblood)(회장 류일영)가 자사의 세계적인 e스포츠 축제 '월드 슈퍼 리그(World Super League, WSL)'의 출범을 공식 발표했다.

 

WSL은 국제e스포츠연맹(International e-Sports Federation, IESF)의 공인으로 세계 최고의 e스포츠 게이머들이 참여하는 세계적인 연례 e스포츠 대회다. IESF는 전 세계적으로 92개 회원국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 11월 30일 부산에서 열린 IESF 세계e스포츠정상회의(GEES 2020)에서 국제 결승전 일정이 발표됐다.

WSL의 슬로건은 'The Esports you Making!'으로, 팬들이 만들어가는 e스포츠 대회라는 뜻을 담았다. 행사장, 게임 타이틀 및 팬들이 만나고 싶은 프로게이머 등은 2022년 이후에 팬 투표로 선정된다.

WSL은 아시아-오세아니아, 아메리카, 유럽, 중동아시아-아프리카의 네 개 지역에서 예선전을 통해 선수를 선발한다. 예선전은 오픈 토너먼트와 프로게이머 또는 프로게임 팀 초청전으로 진행된다. 오픈 토너먼트는 아마추어 e스포츠 행사로서 누구나 출전할 수 있다. 프로게이머 또는 프로게임 팀은 팬 투표로 초청팀을 선정한다. 이는 WSL이 프로-아마추어 토너먼트기 때문이다. 연말에는 WSL 국제 결승전에서 각 게임 타이틀 우승자를 확인할 수 있다.

첫 경기는 2021년에 시작되며, 5개의 공식 게임과 3개의 홍보 게임을 포함해 총 8개의 게임 타이틀이 진행된다. 세부 사항은 2021년 5월경에 발표될 예정이다. 첫 번째 국제 결승전은 한국에서 개최된다. 총상금 규모는 미화 약 450,000달러다.

류일영 테크노블러드 회장은 "WSL은 팬들과의 의사소통으로 만들어가는 세계적인 e스포츠 대회"라며 "e스포츠 팬이라면 누구나 모든 WSL 경기에 참여하고 즐길 수 있다"라고 언급했다.

WSL을 개최하는 테크노블러드는 2002년부터 다양한 e스포츠 행사를 성공적으로 개최해왔다. 테크노블러드는 2002~2013년 일본에서 열린 월드 사이버 게임즈(World Cyber Games, WCG)의 운영 파트너였으며, 2012~2016년 도쿄 게임쇼 e스포츠 행사인 Cyber Games Asia (CGA)를 공동 개최했다. 그뿐만 아니라, 테크노블러드는 오프라인 카드숍 대회 'Shadowverse Rampage Battle'과 넷카페 기반의 공식 대회 '배틀그라운드 테크노블러드 컵' 등과 같은 e스포츠 사업도 활발하게 전개하고 있다.

아래 유튜브 링크를 통해 WSL의 세부 사항을 확인할 수 있다.

https://youtu.be/90rexwXx3No

문의 사항이나 추가 정보는 아래 담당자에게 이메일로 문의한다.

wsl_pr@technoblood.com

출처: Technoblood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