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mniture
from common-pcom:html:key:kr_segment_includes_overall_segment_header_shtml
prnewswire
en_US zh_TW zh_CN ja ko_KR th_TH

에릭슨과 벨텍스트론, 벨214st와 B/B1 헬리콥터의 형식 인증 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

2020-09-05 10:29

포틀랜드, 오리건주, 2020년 9월 5일 /PRNewswire/ -- 에릭슨(Erickson Inc.)과 벨텍스트론(Bell Textron Inc.)은 에릭슨에 214 ST와 B/B1 헬리콥터 모델의 형식 인증을 이전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본 이전 작업은 FAA를 통해 진행되며 올 연말 경에 끝날 것으로 예상된다.  

본 계약은 양사가 2015년에 체결했던 종전의 라이선스 및 제품 지원 계약을 대체한다. 214ST 기종을 가장 많이 운용하는 업체 중 하나인 에릭슨은 동사가 1992년에 획득했던 S-64 플랫폼에 대해 한 것과 같이 214 플랫폼의 성능 개선과 지속가능한 운용을 지원하기 위한 다음 단계의 조치를 취하는 것이다. 에릭슨은 형식 인증 작업을 완벽하게 지원하기 위해 핵심 성능을 이전하고 남아 있는 절차를 완료할 수 있도록 벨과 협력할 계획이다.

"214 기종은 훌륭한 유틸리티 회전익 플랫폼이다. 당사의 혁신 정신과 운용 경험을 지난 30여년 동안 당사가 S-64 에어크레인(Air Crane®) 헬리콥터에 취해왔던 것과 같이 이 항공기의 미래에 적용하게 되어 기대가 크다. 214 기종을 에릭슨의 지원 항공기 포트폴리오에 추가하게 되어 환영한다." – 더그 키타니, CEO

에릭슨
에릭슨은 세계적인 항공 서비스 제공사로서 국방 및 국가 안보, 제조, 유지보수 및 검사(MRO), 그리고 정부의 대민 서비스 분야에 특화되어 있다. 에릭슨의 제조 및 MRO 서비스에는 우주항공 분야의 주문자상표제조(OEM) 업체들이 필요로 하는 핵심 우주항공 부품의 제조 뿐만 아니라 S-64 에어크레인® 헬리콥터의 OEM 제조도 들어있다. 상업 항공 서비스로는 동사가 소유 운용하는 S-64 에어크레인® 헬리콥터 20대를 운영하여 소방, 전력선 건설, 원목 채벌, HVAC 그리고 오일 가스 분야의 특수 중량화물 기중기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1971년에 설립된 에릭슨은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에 본사가 있으며 북미, 남미, 유럽, 중동, 아프리카, 아시아태평양과 호주에서 사업장을 유지하고 있다.

벨텍스트론
어떤 것을 넘어 그 이상을 생각하는 것이 당사가 하는 일이다. 당사는 80년 이상 비행의 경험을 재상상해오고 있으며 그러한 작업을 통해 이 지점까지 올 수 있었다.  

당사는 선구자이다. 당사는 음속 장벽을 돌파하고 상업용 헬리콥터를 인증 받은 최초의 업체였다. 당사는 NASA 최초의 달 탐험선 사업에 참여했으며 첨단 틸트로터 시스템을 출시했다. 현재 당사는 온디맨드 모빌리티의 미래를 정의하고 있다.

텍스트론이 그 지분 전체를 갖고 있는 자회사로서 텍사스주 포트워스에 본사가 있는 당사는 전세계 전략 지역에 진출해 있다. 당사 인력의 거의 1/4이 종사해오고 있으며 우리 군대가 임무를 완수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일은 우리가 열정을 바치고 있는 분야이다.

그 무엇보다도, 당사의 획기적인 혁신은 당사 고객들에게 최고의 경험을 제공한다. 효율적으로 . 신뢰성 높게. 그리고 항상, 최일선의 안전을 통해.

당사 제품과 서비스에 대한 상세 정보가 필요할 경우 ERICKSONINC.COM을 방문하기 바란다. 

 

from common-pcom:html:key:kr_segment_includes_releases_right_column_video_module_shtml

멀티미디어 뉴스 보도

from common-pcom:html:key:kr_segment_includes_overall_segment_footer_shtml
검색
  1. 제품 및 서비스
  2. 뉴스 보도
  3. 미디어 인텔리젼스 (CISION)
  4. 미디어 제휴
  5. PR 커뮤니티
  6. 이벤트 및 Trade Shows
×
PR Newswire | 해외 보도자료 배포, 전세계 가장 큰 해외 보도자료 배포 에이전시인 피알 뉴스와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