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mniture
from common-pcom:html:key:kr_segment_includes_overall_segment_header_shtml
prnewswire

네 곳의 한국 바, 2020 아시아 베스트 바 50 명단에 올라

2020-05-14 22:16

- 한 곳은 올해 처음으로 명단에 올라

싱가포르, 2020년 5월 14일 /PRNewswire/ -- 페리에(Perrier)가 후원하는 2020 아시아 베스트 바 50 명단이 이달 14일 19시에 열린 가상 시상식에서 발표됐다. 한국은 올해 명단에 바 참(Bar Cham)(50위)을 포함해 네 곳의 바가 이름을 올렸다. 싱가포르의 Jigger & Pony가 1위를 차지하며, 아시아 최고의 바 상을 받았다.

50 Best는 코로나 19 위기에 보상하고, 긍정적인 태도를 장려하고자, 업계와의 협의를 거쳐 2020 명단을 발표하기로 결정했다. 50 Best는 전례 없는 이 팬더믹 상황에서 회복할 날에 대비하고 있으며, 세계 바 커뮤니티와 함께한다. 50 Best가 바 커뮤니티를 지원하는 방식에 관한 추가 정보는 50 Best for Recovery[https://www.worlds50bestbars.com/recovery/coronavirus.html] 웹사이트를 참조한다.

그 외 특별상을 받은 바에는 싱가포르의 Manhattan(Michter's Art of Hospitality Award), 말레이시아의 Bar Trigona(Ketel One 지속가능성 바 상), 홍콩 Coa의 Jay Khan(Altos Bartenders 바텐더 상), 싱가포르의 No Sleep Club(Campari One To Watch), 대만의 Indulge Experimental Bistro(Heering Legend of The List award), 싱가포르의  The Old Man(London Essence 최고의 신규 바 상), 일본의 Bee's Knees(Disaronno Highest New Entry Award), 그리고 후원을 받은 바 중 순위 상승이 가장 높았던 대만의 Bar Mood (Seedlip Highest Climber Award) 등이 있다.

올해 한국에서는 찰스 H(Charles H)(29위, Mancino Vermouth가 후원하는 한국 최고의 바 상 수상), 앨리스(Alice)(47위), 르챔버(Le Chamber)(49위), 그리고 올해 처음으로 수상 명단에 오르면서 정상급에 도달한 바 참(Bar Cham)(50위) 등 총 네 곳의 바가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전체 수상 명단은 웹사이트 www.worlds50bestbars.com/asia/list/1-50 에서 조회할 수 있다.

50 Best는 2021년에도 싱가포르에서 아시아 최고의 바 50 시상식을 개최하기 위해 싱가포르 관광청과 파트너십을 구축했다.

아시아 베스트 바 50 명단은 230명 이상의 아시아 바 산업 리더로 구성된 영향력 있는 단체인 50 Best Bar Academy의 투표로 선정된다. 더 자세한 정보는 웹사이트 worlds50bestbars.com/asia/voting/the-voting-system 을 참조한다.

미디어 센터: https://www.worlds50bestbars.com/asia/media-contacts  

Logo - https://mma.prnewswire.com/media/1168252/Asias_50_Best_Bars_2020_Logo.jpg

from common-pcom:html:key:kr_segment_includes_releases_right_column_video_module_shtml

멀티미디어 뉴스 보도

from common-pcom:html:key:kr_segment_includes_overall_segment_footer_shtml
검색
  1. 제품 및 서비스
  2. 뉴스 보도
  3. 미디어 인텔리젼스 (CISION)
  4. 미디어 제휴
  5. PR 커뮤니티
  6. 이벤트 및 Trade Shows
×
PR Newswire | 해외 보도자료 배포, 전세계 가장 큰 해외 보도자료 배포 에이전시인 피알 뉴스와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