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mniture
from common-pcom:html:key:kr_segment_includes_overall_segment_header_shtml
prnewswire

두바이 세관, EFQM Innovation Platinum Award 수상

2019-11-04 19:04

두바이, 아랍에미리트, 2019년 11월 4일 /PRNewswire/ -- 두바이 세관이 혁신 플래티넘 상을 받으면서, EFQM Global Excellence Award에서 700점을 획득하며 6성 등급을 받았다. 두바이 세관은 모든 참가 기관 중 가장 높은 점수를 획득했다. 이처럼 우수한 성과를 올린 두바이 세관은 2019년에 새로운 등급 시스템을 기반으로 훌륭한 EFQM Global Excellence Award를 수상한 세계 최초의 기관이 됐다.

H.E. Ahmed Mahboob Musabih receiving the award
H.E. Ahmed Mahboob Musabih receiving the award



핀란드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두바이 세관 장관 Ahmed Mahboob Musabih가 상을 받았다.

Musabih 장관은 "EFQM 상을 받은 것은 우리 세관의 주요 성과가 국제적으로 인정받고 있으며, 세관 혁신이 높은 수준에 도달했음을 의미한다"라고 언급했다.

EFQM Excellence Award Program의 목적은 민간, 공공 또는 비영리 기관에 상관없이 전 세계 역할 모델 기관을 인정하는 것이다. EFQM Excellence Award Program은 가장 까다로운 평가 과정 중 하나를 통해 지원한다.

Musabih 장관은 "우리는 역할 모델 기관으로서 통관 절차를 개발 및 개선하며, 이를 통해 최고의 서비스와 무역 시설을 도입하고자 혁신에 투자했다"라며 "이로 인해 아랍에미리트 부통령 겸 수상이자 두바이 통치자인 Mohammed Bin Rashid Al Maktoum의 현명한 지시와 비전을 달성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Mirsal 2를 포함해 수많은 시스템과 애플리케이션을 개발 및 개선했다"라며 "Mirsal 2는 WCO로부터 세계 최고의 통합 세관 시스템으로 인정받았다"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두바이 세관은 종합 인증 우수업체(Authorized Economic Operator)와의 관계도 발전시켰다"면서 "2017년 이 시스템을 통한 세관 신고는 23%였고, 2018년에는 34%였다. 2020년에는 50%를 기록할 전망이다. 한국, 사우디아라비아 및 중국과의 협정 이후 더 많은 상호 협정이 체결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두바이 내 여러 항구와 진입점 간에 물자 이동을 능률화시킨 Virtual Corridor 프로젝트 등, 두바이 세관은 여러 가지 혁신 시스템과 프로젝트를 개발했다. 그 결과, 비용이 절감되고, 세관 절차의 능률성이 더욱 높아졌다. 2018년에는 Virtual Corridor를 통해 324,435건의 세관 거래를 처리했다.

두바이 세관 장관은 전략을 실천하고, 지속해서 업무 수행을 개선한 직원들의 노고를 치하하며, 업무 과정에서 국제 표준을 준수 및 적용한 모든 직원에게 감사의 말을 전했다.

사진 - https://mma.prnewswire.com/media/1022028/Dubai_Customs.jpg  


추가 정보 문의처:

Mr. Yousef Alfeel
전화: +971-4-4177163
이메일: Yousef.alfeel@dubaicustoms.ae


 

연관링크:
from common-pcom:html:key:kr_segment_includes_releases_right_column_video_module_shtml

멀티미디어 뉴스 보도

from common-pcom:html:key:kr_segment_includes_overall_segment_footer_shtml
검색
  1. 제품 및 서비스
  2. 뉴스 보도
  3. 미디어 인텔리젼스 (CISION)
  4. 미디어 제휴
  5. PR 커뮤니티
  6. 이벤트 및 Trade Shows
×
PR Newswire | 해외 보도자료 배포, 전세계 가장 큰 해외 보도자료 배포 에이전시인 피알 뉴스와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