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mniture
from common-pcom:html:key:kr_segment_includes_overall_segment_header_shtml
prnewswire
en_US zh_TW zh_CN ja ko_KR ms_MY th_TH

글로벌 2억 뷰어십, WCG 2019 Xi'an이 남긴 대기록 공개

2019-11-04 08:53
  • Be the Player!
  • 111개국 4만여 명의 선수들이 참가, 현장 집객 12만명 기록 
  • 온라인 중계 뷰어십 1억 9,300만 기록, 다종목 이스포츠 대회 중 최고 기록 
  • 6년 만에 재개하며 종합 이스포츠 축제로서의 새로운 장 열어 

(한국 서울 및 중국 시안 2019년 11월 4일 PRNewswire=연합뉴스) (주)WCG (대표 이정준. 이하 WCG)가 지난 7월 개최한 WCG 2019 Xi'an의 폐막 100일을 기념해 대회 성과를 분석한 인포 그래픽을 공개했다.

WCG 2019 인포그래픽
WCG 2019 인포그래픽

 

WCG 2019 Xi'an은 '더 나은 세상을 위한 글로벌 이스포츠 페스티벌'이라는 새로운 WCG의 비전에 맞게 여러 가지 측면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기록했다.

WCG 2019 Xi'an에서는 게임스포츠 부문에서 워크래프트III: 프로즌 쓰론, 도타2, 클래시 로얄 등을 비롯한 12개 종목을, 신기술을 이용해 새로운 미래 스포츠 영역을 발굴하는 뉴호라이즌 부문에서 로봇 대전, AI축구 대회, VR 이스포츠, 스크래치 등 4개 종목을 포함해 총 16개의 종목을 선보였다.

지난 3월 게임스포츠 국가별 온라인 예선을 시작으로 본 행사까지 성황리에 막을 내린 WCG 2019 Xi'an은 111개국에서 모인 4만여 명의 선수가 경기를 펼쳤으며 8개의 플랫폼, 13개 언어를 통해 전 세계에 중계되며 1억 9300만의 뷰어십을 기록했다. 참가국 규모는 WCG가 개최된 이래 역대 최대 규모이며, 온라인 중계 뷰어십은 다종목 이스포츠 대회 중 최대 수치를 기록하였다. WCG 2019 Xi'an 본 행사에는 약 12만명의 관람객이 모여 6년 만에 다시 돌아온 WCG의 화려한 부활을 알렸다. 

WCG 이정준 대표는 "인포그래픽을 통해 6년 만의 재개에도 종합 이스포츠 대회로써 새로운 장을 열며 이에 대한 글로벌 이스포츠팬들의 높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는 기회였다"며 "많은 분들의 성원과 올해의 성과를 바탕으로 내년에 더욱 새롭게 발전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WCG 2019 Xi'an 행사를 성공적으로 마친 WCG는 현재 WCG 2020을 위해 개최지 및 종목 선정 등의 준비에 한창이다. WCG 2019 Xi'an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WCG.com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WCG에 대하여

WCG는 전 세계인이 즐길 수 있는 글로벌 이스포츠 페스티벌로, 즐거움을 통해 갈등을 해소해 보다 나은 세상을 만드는데 일조하는 것을 목표이자 비전으로 삼고 있다. 이를 위해 WCG는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새롭고 다채로운 콘텐츠를 담은 이벤트를 개최, 이스포츠 게임대회를 넘어 세계가 화합할 수 있는 전 세계인의 축제로 자리 잡고자 한다.

사진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91101/2629390-1-k?lang=0 
Logo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90522/2474740-1logo?lang=0

출처: World Cyber Games

from common-pcom:html:key:kr_segment_includes_releases_right_column_video_module_shtml

멀티미디어 뉴스 보도

from common-pcom:html:key:kr_segment_includes_overall_segment_footer_shtml
검색
  1. 제품 및 서비스
  2. 뉴스 보도
  3. 미디어 인텔리젼스 (CISION)
  4. 미디어 제휴
  5. PR 커뮤니티
  6. 이벤트 및 Trade Shows
×
PR Newswire | 해외 보도자료 배포, 전세계 가장 큰 해외 보도자료 배포 에이전시인 피알 뉴스와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