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mniture
from common-pcom:html:key:kr_segment_includes_overall_segment_header_shtml
prnewswire
en_US zh_TW zh_CN ja ko_KR th_TH

퍼블리시스사피엔트, 존 마에다를 최고경험책임자에 선임

2019-06-18 21:24

칸느, 프랑스, 2019년 6월 18일 /PRNewswire/ -- 퍼블리시스그룹의 디지털 비즈니스 변신 허브 퍼블리시스사피엔트(Publicis Sapient)는 존 마에다를 최고경험책임자로 선임한다고 오늘 발표했다. 디자인과 기술이 융합된 컴퓨터 이용 디자인 분야의 세계적인 크리에이티브 리더들 중 한 명인 마에다의 선임은 기업들이 고객과 시장을 위해 엄청난 가치를 창출함에 있어 존재하는 한계를 타파한다는 퍼블리시스사피엔트의 현재 진행형 공약을 의미한다.

Nigel Vaz, CEO at Publicis Sapient (left) and John Maeda, Chief Experience Officer at Publicis Sapient (right).
Nigel Vaz, CEO at Publicis Sapient (left) and John Maeda, Chief Experience Officer at Publicis Sapient (right).

니겔 바즈 퍼블리시스사피엔트 CEO는 "존 마에다는 우리 시대의 가장 비상한 디자인 및 기술 이론가 중 한 명이며, 회사들이 창의성과 혁신의 한계를 타파하여 자신들의 비즈니스와 업계를 재상상할 수 있도록 지원한 리더로서의 탁월한 경력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존은 본 직책을 통해 창의경영단에 합류하는데 이 곳에서는 다양한 특색을 갖고 있는 창의적인 리더들이 조직되어 스토리, 경험과 혁신을 통해 삶에 주어지는 다이내믹하며 다양한 색깔이 필요한 창의성을 현대 세계를 위해 개발한다.

닉 로 퍼블리시스그룹 최고크리에이티브책임자는 "퍼블리시스그룹은 창의성을 통해 고객의 전체 여정을 연결할 수 있는 전세계 유일의 회사이며 이곳에서는 스토리가 기술로 가는 다리로서 경험을 만나고 모든 것이 데이터로 구동된다"면서 "더 강력한 제품, 서비스와 경험을 창출하기 위해 디자인과 기술을 연결하는데 필요한 전문 지식과 리더십을 갖추고 있는 존은 고객들에게 의미 있는 경험을 만들어 줄 수 있는 당사의 능력에 엄청난 힘을 더해 준다"고 말했다. 

마에다는 최고경험책임자로서 엔지니어링과 디자인의 파트너십을 최고 수준으로 구축하며 전통적 창의 작업의 경험을 새로운 방법을 통해 디커플링하고 그 대신 엔지니어링 EVP와 경험을 공유한다. 이런 행동을 통해 기술과 경험이 견고하게 결합돼 온 퍼블리시스사피엔트 역사의 힘을 끌어 내며, 창의성이 완벽하게 통합되고 기술적으로 깊게 기반이 다져질 미래를 보여준다.

니겔 바즈 퍼블리시스사피엔트 CEO는 "우리는 퍼블리시스사피엔트 내에서는 브랜드가 경험이고 경험이 브랜드임을 늘 믿어 왔으며, 거의 30년 동안 기술과 디자인의 혁신적 힘을 활용하여 우리 고객들이 미래 비즈니스를 디지털을 통해 추구하도록 지원해왔다"면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창의적인 문화를 오래 간직함으로써 전략과 컨설팅, 경험과 엔지니어링을 혼합해온 당사는 우리 파트너들과의 협력을 통해 그들이 자신들의 고객과 시장을 위해 가치를 창출하는 방법을 찾아 개발할 수 있도록 한다"고 말했다. 

전세계 디자인 분야의 선봉에 서 온 마에다는 고객들을 위해 진정한 가치를 개발하는 핵심으로서의 포용과 인재 개발에 대한 자신의 다짐을 통해 사람들을 위한 시간을 쓸 것이다.

칼라 세라노 퍼블리시스그룹 CSO는 "우리 고객들은 오랜 동안 기술과 미디어가 창의적인 제품을 잃거나 퇴보시키지 않으면서도 서로 협력하기를 원해왔다"면서 "우수한 창의성의 핵심인 포용적인 사고를 배양해온 마에다의 역사는 퍼블리시스그룹의 인재와 문화 개발을 지탱하는 전략 지주와 정확하게 일치한다"고 먈했다. 

존 마에다는 "기술이 상품화되면 경험의 질이 핵심적인 차별화 요소가 된다"면서 "그러나 우리는 위대한 기술과 짝을 이루지 않는 위대한 경험을 가질 수 없다. 퍼블리시스사피엔트는 창의 기술의 선두에 서 온 풍부한 역사와 함께 한 고객 풀-스택 엔지니어링 능력을 갖고 있으며 이는 내가 MIT 재학 당시 처음 동사에 대해 알게 되었을 때인 90년대부터 그래 왔다. 모든 규모의 기존 기업들이 자신들의 고객을 위해 위대한 경험을 실현시킬 수 있도록 지원함으로써 거대 기술 기업을 거부하도록 열망하는 것이 지금의 내 마음이다. 우리가 끼칠 수 있는 영향력에 기대가 크며 위대하며 다양한 능력을 가진 이 팀에 합류하게 되어 기쁘다"라고 말했다.

마에다는 컴퓨터 이용 디자인과 포용 분야의 글로벌 책임자로 일했던 오토마틱을 떠나 퍼블리시스사피엔트로 합류한다. 마에다는 소노스 이사회, 스미소니언 디자인 박물관과 와이든+케네디에서 일했으며 베스트 셀러인 "단순함의 법칙" 등 다섯 권의 책을 썼다.

마에다는 백악관이 주는 내셔널디자인어워드, 트라이베카영화제갸 주는 디스럽티브이노베이션어워드의 수상자였으며 그의 작품은 뉴욕 현대미술관의 영구 수집품에 들어 있다. 그는 MIT에서 전기공학과 컴퓨터사이언스 학사, 애리조나주립대학에서 MBA, 일본 츠쿠바대학에서 박사 학위를 취득했으며 세 개의 명예 박사 학위를 받았다.

마에다는 오토마틱 근무 이전에 클라이너퍼킨스에서 디자인 파트너, 이베이에서 디자인 자문위원회 의장을 역임했다. 그 이전에 그는 MIT 미디어렙에서 종신 연구 교수직에 있었으며 로드아일랜드디자인스쿨의 제16대 학장을 지냈다.

퍼블리시스사피엔트 

퍼블리시스사피엔트는 디지털 변신 파트너로서 기존 조직들이 일하는 방식과 고객을 상대하는 방식의 디지털화를 지원하고 있다. 우리는 스타트업의 마음 자세와 현대적인 방식, 전략의 혼용, 애자일 엔지니어링을 통한 컨설팅 및 고객 경험 그리고 문제를 해결하는 창의성을 통한 가치의 개발을 지원한다. 우리는 전세계 직원 2만 명과 53개의 사무소를 보유한 디지털 선구자로서 기술, 데이터과학, 컨설팅과 고객 집착 분야를 아우른 당사의 경험은 호기심과 철저함의 문화와 결합됨으로써 우리 고객사들의 고객이 진정으로 소중하게 여기는 제품과 서비스의 디자인 작업을 통해 우리 고객사들의 사업을 촉진시킬 수 있다. 퍼블리시스사피엔트는 퍼블리시스그룹의 디지털 비즈니스 변신 허브이다. 상세 정보는 publicissapient.com에서 구할 수 있다.

연락처: ashish.prashar@publicissapient.com / +1 347-545-8609

사진 - https://mma.prnewswire.com/media/924559/PS_VazMaeda.jpg

로고 - https://mma.prnewswire.com/media/823375/Publicis_Sapient_Logo.jpg

 

from common-pcom:html:key:kr_segment_includes_releases_right_column_video_module_shtml

멀티미디어 뉴스 보도

from common-pcom:html:key:kr_segment_includes_overall_segment_footer_shtml
검색
  1. 제품 및 서비스
  2. 뉴스 보도
  3. 미디어 인텔리젼스 (CISION)
  4. 미디어 제휴
  5. PR 커뮤니티
  6. 이벤트 및 Trade Shows
×
PR Newswire | 해외 보도자료 배포, 전세계 가장 큰 해외 보도자료 배포 에이전시인 피알 뉴스와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