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mniture
prnewswire

아이언마운틴, 발렉스의 정보 관리 사업을 인수하여 한국 내 입지 확대

2018-10-05 18:29

서울, 한국, 2018년 10월 5일 /PRNewswire/ -- 스토리지와 정보 관리 서비스 분야의 글로벌 리더 아이언마운틴[Iron Mountain Incorporated (NYSE: IRM)®]은 한국 소재 발렉스시큐리티(Valex Security)의 정보 관리 사업을 인수하여 동사의 한국 내 입지와 시장 지배자로서의 지위를 강화한다고 오늘 발표했다. 기록 관리, 스토리지와 보안 정보 파쇄 서비스 등 발렉스의 정보 관리 사업 인수를 통해 서울에 있는 세 곳의 동 시설이 아이언마운틴의 기존 한국 사업에 추가되어 문서 보관, 스캐닝과 보안 정보 파쇄 서비스를 약 200개 고객사들에게 제공한다.

아이언마운틴아시아의 매니징디렉터 피터 황은 "당사의 서울 내 입지를 확대하고 발렉스의 유능한 직원들을 확보하는 것은 우리의 한국 사업에 중요한 기회를 의미한다"면서 "한국 최대의 도시인 서울은 우리의 현지 및 인근 지역 사업뿐만 아니라 이 도시 내와 주변 지역에서 사업을 영위하는 당사의 국제 고객들을 위한 주요 허브이다. 당사는 발렉스의 기록 관리 사업을 인수함으로써 우리의 입지를 강화하고 동 고객들에게 봉사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며 또한 당사는 고객들이 자신들의 기록 관리와 정보 관리 니즈에 대해 기대하는 높은 수준의 서비스를 구축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1997년에 설립된 발렉스시큐리티코리아(Valex Security Korea LTD.)는 아웃소싱 관리 및 보안 전문 기업이다. 또한 동사는 현금 관리, CD/ATM 관리, 제3자 물류 보안, 현금 수송, 기록 및 정보 관리, 보안 정보 파쇄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인천에 기반을 두고 있으며 한국 전역에서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발렉스는 전세계 고객들에게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아이언마운틴 수석부사장 겸 국제 사업 담당 제네럴매니저인 어니스트 클루티에는 "발렉스의 정보 관리 사업을 인수함으로써 기록과 정보 관리 아웃소싱 사업 기회가 중요하고 성장하고 있는 한국과 같은 시장에서 우리의 입지를 확대한다는 회사 전략을 진척시키게 되었다"면서 "우리는 이러한 종류의 시장에서 업계 최고의 서비스 제공, 신뢰와 보안이라는 우리의 다짐을 공유하는 현지 최고의 서비스 제공 업체를 인수함으로써 그러한 사업 기회로부터의 수익을 기대하고 있다. 우리는 이번 인수를 통해 현지 및 전세계 고객사들을 지원하며 이 회사들을 당사 지역 사업으로 통합함으로써 투자 수익을 제고하고 이러한 트렌드를 최대한 활용할 수 있는 태세를 확실히 갖출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아이언마운틴
1951년에 설립된 아이언마운틴(NYSE: IRM)은 스토리지와 정보 관리 서비스 분야의 글로벌 리더이다. 전세계 22만5천개 이상의 조직들로부터 신뢰를 받고 있으며 50여개 국가에 있는 1천400개가 넘는 시설에서 8천500만 평방미터 이상의 부동산 면적을 보유하고 있는 아이언마운틴은 핵심적인 사업 정보, 민감도가 큰 데이터, 문화적∙역사적 인공물 등 수십억 건의 소중한 자산을 저장∙보호하고 있다. 정보 관리, 디지털 변환, 스토리지 보안보안 정보 파쇄뿐만 아니라 데이터 센터, 클라우드 서비스예술품 보관 및 수송 관련 솔루션을 제공하는 아이언마운틴은 고객들의 낮은 비용과 리스크, 규정 준수, 재난 복구를 지원하며 고객들이 업무를 더욱 디지털화된 방식으로 진행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상세 정보가 필요할 경우 www.ironmountain.com을 방문하기 바란다. 

미디어 연락처:
Peter Hwang
아이언마운틴
+852 3429-6888
peter.hwang@ironmountain.com

 

Related stocks: NYSE:IRM

멀티미디어 뉴스 보도

검색
  1. 제품 및 서비스
  2. 뉴스 보도
  3. 미디어 인텔리젼스 (CISION)
  4. 미디어 제휴
  5. PR 커뮤니티
  6. 이벤트 및 Trade Shows
×
PR Newswire | 해외 보도자료 배포, 전세계 가장 큰 해외 보도자료 배포 에이전시인 피알 뉴스와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