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mniture
prnewswire

피츠버그 펭귄스, 코베스트로, 카네기멜론 공과대학, '리싱크 더 링크(Rethink the Rink)'를 위해 힘 합쳐

2018-03-12 21:15

'메이커톤(Make-a-Thon)',  연령대 플레이어들이 하키를 더욱 안전하게 즐길  있도록 새로운 방법을 모색하는, 독창적인 콜라보레이션의  첫걸음

피츠버그, 2018년 3월 12일 /PRNewswire/ -- 피츠버그 펭귄스(Pittsburgh Penguins)가, 2개의 글로벌 과학과 기술 거인들과 협력해 모든 연령대의 사람들이 하키를 더욱 안전하게 즐길 수 있도록 만드는 대담한 계획을 추진한다는 소식이다.

 

글로벌 최초의 프로젝트인 "리싱크 더 링크(Rethink The Rink, 경기장을 다시 생각하다)"는, 카네기멜론 공과대학의 학생들에게 게임성과는 유지하면서 스포츠의 안전성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재료적인 측면에서 솔루션들을 개발하라는 도전과제를 제시한다. 첫 번째 계획은 링크(경기장) 대시어 보드와 유리들을 다시 디자인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학생들이 창의력과 학문적 지식을 발휘하면, 이를 실제에 적용할 수 있도록 하이테크 폴리머 제작자인 코베스트로와 "피츠버그 펭귄스의 공식 혁신 파트너(Official Innovation Partner of the Pittsburgh Penguins)"의 전문성과 재료 기술들을 활용하게 된다.

"요즘 선수들은 더 크고 더 빠르며 더 강하다. 이런 선수들이 아이스하키를 더욱 안전하게 즐기며 부상을 줄일 수 있는 새로운 방법들을 찾는 것이 바로 우리가 해결해야 할 과제라고 할 수 있다" 면서 "아이스하키 링크를 둘러싸고 있는 물리적인 경계와 관련된 해당 과제를 해결하는데 첨단 재료과학을 활용하고자 코베스트로 그리고 카네기멜론 공과대학간의 이번 콜라보레이션이 탄생했다. 즉, 선수들이 보드에 부딪히는 충격을 줄이고 모든 연령대의 사람들이 아이스하키를 안전하게 즐길 수 있도록 재료적인 측면에서 솔루션을 제시할 수 있는가? 하는것이 바로 도전과제다"고 피츠버그 펭귄스의 사장이자 CEO인 데이빗 모어하우스(David Morehouse)는 전했다.

해당 전체 프로세스의 첫 단계는 카네기멜론 공과대학에서 3월 12일부터 16일까지 열리는 "메이커톤(Make-a-thon)"이 될 예정이다. 해당 인터렉티브한 이벤트에서는, CMU(카네기멜론 공과대학) 학생들이 팀을 구성해 테스트를 위한 프로토타입을 디자인 및 개발하게된다.

포로토타입이 실제 테스트에서 성공할 경우, 피드백을 위해 NHL(북미 아이스하키리그)과 USA 하키(USA Hockey)의 전문가들에게 해당 프로토타입을 전달할 예정이다. 테스트는 크랜베리에 위치한 UPMC르뮤 스포츠센터(UPMC Lemieux Sports Complex)의 페덱스 링크(FedEx Rink)에서 아마추어 선수들의 참가로 진행된다.

"코베스트로와 카네기멜론 공과대학은 재료와 공학기술 분야에서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혁신의 엔진들이다. 이들보다 더 나은 파트너는 상상할 수 없다" 면서 "펭귄스와 NHL의 아이스하키에 대한 통찰력을 링크 관리적인 측면과 결합하면, 본질적으로 몸을 사용하는 스포츠를 모든 선수들이 더욱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방법들을 모색하는 매우 탁월한 팀이 탄생할 수 있다. 이번 프로젝트가 성공적인 결과로 이어질 경우 장기적인 관점에서 아이스하키 경기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이는 매우 의미있는 연구 프로젝트라고 할 수 있다"고 데이빗 모어하우스는 덧붙였다.

피츠버그에 북미 본사를 두고 있는 코베스트로(Covestro LLC)의 CEO 제리 맥클레리(Jerry MacCleary)와 데이빗 모어하우스가 나눈 일련의 대화에서 "리싱크 더 링크(Rethink the Rink)"에 대한 아이디어가 시작되었다.

"코베스트로는 여러가지 이유로 이번 프로젝트에 매력을 느꼈다. 이번 프로젝트가 코베스트로의 문제해결에 대한 열정과 안전우선주의에 부합한다는 이유도 있었지만 장기적인 관점에서 프로젝트 자체가 가지는 그 잠재력을 신뢰하기 때문에 더욱 그랬다" 면서 "비록 처음부터 완성된 설계도를 가지고 진행하는 것이 아니라 문제해결을 위한 시도를 하면서 한발한발 나아가고 있지만, 혁신이란 바로 경계선을 계속 넓혀 가면서 탄생하는 것이다. 그리고 이 강력한 트리오 조합으로 그 경계선을 넓혀 가는 힘은 더욱 더 강력하게 될 것이다"고 제리 맥클레리는 전했다.  

"카네기멜론대학은 학생들에게 평범하지 않은 문제를 기꺼이 받아들이고 혁신적이고 직관적으로 해결하는 한편 '리싱크 더 링크(Rethink the Rink)' 챌린지와 같은 실습 학습 프로젝트들을 최대한 활용하라고 당부한다" 면서 "글로벌 유수의 3개 기관들의 주도로 진행되는 이번 계획은 획기적인 결과를 이끌어 내기위해 탄생한 높은 수준을 자랑하는 콜라보레이션의 전형이라 할 수 있다"고 카네기멜론 대학의 학장(Dean)인 제임스 개럿(James H. Garrett Jr.)은 전했다.  

대시어보드와 유리에 대한 이번 계획이 성공할 경우, 해당 "리싱크 더 링크(Rethink the Rink)" 그룹은 선수들의 장비나 링크 구축을 포함하는 아이스하키의 다른 영역들에서 재료의 역할을을 탐구할 기회를 얻게된다.

"피츠버그에 본사를 둔 3개의 조직들이 협력해 도전과제에 대해 창의적으로 생각하는 것은, 도시의 에너지와 기업가 정신 그리고 오늘날 도시가 번성하고 있는 그 이유를 보여준다"고 제임스 개럿은 덧붙였다.

코베스트로(Covestro LLC) 대해
코베스트로(Covestro LLC)는 북미 지역을 대표하는 고성능 폴리머 생산업체들 중 하나이며, 2016년 119억 유로(EURO)의 매출을 기록한 전 세계 최대 규모의 폴리머 기업들 중 하나로 꼽히는 글로벌 코베스트로 사업의 일부이기도 하다. 사업활동들은 일상 생활에서 다양하게 사용되는 제품들에 대한 혁신적인 솔루션들의 개발과 하이테크 폴리머 재료들의 제조에 주력한다. 당사는 자동차, 건설, 목재 가공 및 가구, 전기 및 전자, 의료 산업들에서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스포츠, 레저, 화장품, 화학산업에서도 서비스를 제공한다. 코베스트로는 전 세계에 30개의 생산공장들을 보유하고 있으며 2016년 기준 약 15,600명의 직원들을 고용하고 있다.

카네기멜론대학(Carnegie Mellon University) 대해  
카네기멜론대학(www.cmu.edu)은 과학, 기술 및 비즈니스에서 공공정책, 인문학, 예술에 이르는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갖춘 글로벌한 인지도를 자랑하는 사립종합대학이다. 총 7개의 단과대학들에서 공부하고 있는 약 1만3천명 이상의 학생들은 소규모의 교수-학생 비율을 갖춘 수업환경에서 현실적인 글로벌 이슈들, 학제간 협력 및 혁신을 위한 솔루션들을 만들고 구현하는데 특화된 교육을 받는다.

문의:
피츠버그 펭귄스(Pittsburgh Penguins): 톰 맥밀란(Tom McMillan), 412-255-1828, tmcmillan@pittsburghpenguins.com   
코베스트로(Covestro): 밥 워커(Bob Walker), 412-413-2369, bob.walker@covestro.com  
카네기멜론 공과대학(Carnegie Mellon Engineering): 리사 쿨릭(Lisa Kulick), 412-268-5444, lkulick@andrew.cmu.edu  

Pittsburgh Penguins, Covestro and Carnegie Mellon's College of Engineering unite to 'Rethink the Rink.'
Pittsburgh Penguins, Covestro and Carnegie Mellon's College of Engineering unite to 'Rethink the Rink.'

 

영상 - https://www.youtube.com/watch?v=58jTItqgi34
사진 - https://mma.prnewswire.com/media/652679/Rethink_the_Rink_GRAPHIC.jpg
로고 - https://mma.prnewswire.com/media/652680/Joint_Logo_Header_Logo.jpg

 

멀티미디어 뉴스 보도

검색
  1. 제품 및 서비스
  2. 뉴스 보도
  3. 미디어 인텔리젼스 (CISION)
  4. 미디어 제휴
  5. PR 커뮤니티
  6. 이벤트 및 Trade Shows
×
PR Newswire | 해외 보도자료 배포, 전세계 가장 큰 해외 보도자료 배포 에이전시인 피알 뉴스와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