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mniture
from common-pcom:html:key:kr_segment_includes_overall_segment_header_shtml
prnewswire
en_US zh_TW zh_CN id_ID ja ko_KR ms_MY th_TH vi_VN

제128회 캔톤 페어 개최

2020-10-16 04:50
--- 미래의 라이프 스타일 변화를 혁신적으로 주도

(광저우, 중국 2020년 10월 16일 PRNewswire=연합뉴스) 15일, 제128회 중국수출입박람회(캔톤 페어)가 지난번에 이어 가상 쇼케이스 형태로 개최됐다. 이번 행사는 10일간에 걸쳐 진행되며, 26,000개 전시업체가 각기 다른 50개 전시관에서 16개의 분야에 걸쳐 235만8천개 이상의 제품을 전시한다. 그중 691,500개의 제품은 처음으로 공개되는 제품이다.

제128회 캔톤 페어 개최 - 미래의 라이프 스타일 변화를 혁신적으로 주도
제128회 캔톤 페어 개최 - 미래의 라이프 스타일 변화를 혁신적으로 주도

캔톤 페어의 대변인이자 중국해외무역센터(China Foreign Trade Centre) 부소장인 Xu Bing은 "국내외에서 경제 발전 분야에 상당한 변화가 발생하고, 전염병에 대한 통제 역시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캔톤 페어는 비즈니스 담당자들이 국제 시장에 접근하고 해외 무역 공급과 산업망의 안전성을 도모할 수 있는 오픈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웹사이트 https://fbuyer.cantonfair.org.cn/en/account/new-buyer/register에 등록하면 추가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올해 캔톤 페어 디지털 플랫폼에 참가한 60,000개의 부스에서는 혁신적인 아이디어와 기술을 사용한 최신 제품 및 미래 생활 시나리오를 공개한다. 그에 더해,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e-플랫폼에서는 전시 외에도 비즈니스 매치메이킹, 가상 전시관, 라이브 스트림, 뉴스 및 이벤트, 서비스, 국가 간 교류가 가능한 e커머스 존이 마련돼 있다. 온라인 e-플랫폼에는 하루 중 언제든지 방문할 수 있으며, 비즈니스 협상도 가능하다.

박람회에서는 중국에서 선두적인 위치를 공고히 하고 있는 100개 기업이 진행하는 120개의 라이브 스트림이 소개된다. 이를 통해 더 나은 미래를 위한 혁신과 헌신의 산물인 최신 고품질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 주방용품 전시관에서는 사용자가 무리 없이 주방에서 제품 사용 경험을 누릴 수 있도록 고안된 빌트인, 다기능 가전제품 및 주방용품을 찾아볼 수 있다. 또한, 가구, 도자기, 카펫 등의 신규 프리미엄 제품의 경우에는 기능, 소재, 제조 기술 및 스타일 부문에서 상당 부분이 개선됐다. 이러한 제품을 사용하는 전 세계 소비자는 더욱 편리하고 스마트한 맞춤형 라이프 스타일을 즐길 수 있을 것이다.

- 올해 캔톤 페어가 조명하는 또 하나의 주안점은 '지속가능한 개발'이다. 직물 전시관에 참가한 기업들은 최신 기술을 도입해 신규 의류 제품에 친환경 재활용 원재료를 사용함으로써 환경 보호에 초점을 맞췄다.

캔톤 페어에서는 공급업체와 구매업체를 연결하고 제품 디자인과 무역 지원, 재무, 유통, 검사, 인증, 세관 등을 지원하는 서비스가 구비된 디지털 플랫폼을 활용해 비즈니스 담당자가 본국을 벗어나지 않고도 무역 파트너와 목표 제품을 찾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캔톤 페어는 파트너와의 협력을 통해 전 세계의 비즈니스 담당자가 현재의 경제 위기 상황에서도 손가락만으로 비즈니스를 성사시킬 수 있도록 지원한다.

from common-pcom:html:key:kr_segment_includes_releases_right_column_video_module_shtml

멀티미디어 뉴스 보도

from common-pcom:html:key:kr_segment_includes_overall_segment_footer_shtml
검색
  1. 제품 및 서비스
  2. 뉴스 보도
  3. 미디어 인텔리젼스 (CISION)
  4. 미디어 제휴
  5. PR 커뮤니티
  6. 이벤트 및 Trade Shows
×
PR Newswire | 해외 보도자료 배포, 전세계 가장 큰 해외 보도자료 배포 에이전시인 피알 뉴스와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