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mniture
from common-pcom:html:key:kr_segment_includes_overall_segment_header_shtml
prnewswire
en_US id_ID ja ko_KR ms_MY th_TH vi_VN

Smart PV, 사막 풍경에 생명 불어넣어

2020-09-03 18:41

(인촨, 중국 2020년 9월 3일 PRNewswire=연합뉴스) 화웨이 Smart PV(광발전) 솔루션은 초고효율적으로 태양광 에너지를 전기로 변환하고, 청정에너지 채택을 도모하며, 욱 지속가능한 세상을 만들고자 디지털 기술을 이용한다.

청정에너지 수용

2018년 10월 유엔 기후 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ntergovernmental Panel on Climate Change, IPCC)가 산업화 이전 수준에서 1.5°C 상승한 지구 온난화가 미치는 영향에 관한 특별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는 2°C가 아니라 1.5°C도로 지구 온난화를 제한할 경우, 인간과 자연 생태계에 분명한 혜택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지속가능하고 더 깨끗한 사회를 만들 수 있다고 지적한다.

또한 이 보고서는 지구 온난화를 1.5°C로 제한하려면, 땅, 에너지, 산업 및 도시에서 '신속하고, 광범위한 변혁'을 단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030년까지 세계 순 인위개별 이산화탄소(CO2) 배출량을 2010년 수준의 약 45%로 감축해야 한다. 그리고 2050년까지 '순 제로(net-zero)' 배출량을 달성해야 한다.

청정에너지 이용을 늘리고, 자원과 에너지의 활용 효율성을 높이며, 더 환경친화적인 에너지 기반시설을 개발하는 것은 에너지 위기와 기후 변화에 대응하는 기본적인 사항이다.

위기를 기회로 전환

화웨이와 Baofeng Group은 에너지 부족, 오염 및 환경 파괴 같은 문제에 대응하는 데 있어 선제적인 접근법을 취한다. 두 파트너사는 기술의 힘을 신뢰하며, 실질적인 행동으로 깨끗하고 효율적인 에너지 시스템을 향한 국제적 촉구에 반응하고 있다.

역사적으로 닝샤 양쯔강 동쪽 강둑에 위치한 Binhe 신지구는 광범위한 사막을 포함하는 가혹한 생태계를 형성하고 있다.

2014년 Baofeng Group은 토양 개선을 위해 알팔파를 심어 사막화된 107㎢의 대지를 관리하기 시작했다. Baofeng Group은 이후 고지 베리를 심었다. 고지 베리 사업은 닝샤에서 1,000년 전부터 시작된 것이다. 고지 재배를 부활시킴으로써, 거대한 죽은 사막도 부활시킬 수 있었다.

화웨이 Smart PV는 자연이 선사한 육지 자원을 십분 활용하고자 고지 농장에 태양광 발전 시스템을 건설하는 Baofeng Group을 지원했고, 이를 통해 농장에 초록색 담요를 선사했다.

사막 풍경에 생명을 불어넣은 Smart PV
사막 풍경에 생명을 불어넣은 Smart PV

고지 재배와 스마트 PV 기술이 완벽한 조화를 이뤄 통합되면서, 풍부한 '식용 루비' 층이 탄생했다. 그 위에는 오염되지 않은 태양 전지의 푸른 바다가 펼쳐진다. 이는 두 가지 보완적인 산업인 농업과 PV가 참여하는 새로운 복합 토지 모델이다. 이 모델은 닝샤 지역에서 고지 재배와 신에너지 변혁을 주도하고 있다.

태양 아래 오아시스로 변신하는 사막

태양광 발전 지대에서 고지 베리를 운반하는 직원
태양광 발전 지대에서 고지 베리를 운반하는 직원

계획에 따라 1GWp 태양광 발전 시스템의 총면적은 20㎢가 될 전망이다. 이미 건설이 완료된 640MW PV 발전소가 그리드에 연결되면서, 스마트 추적 기능을 갖춘 세계 최대의 PV 발전소가 탄생했다.

화웨이의 Smart PV Solution은 세계 유수의 수평식 단일축 자동 추적 기술을 채택함으로써 태양광 패널이 마치 해바라기처럼 태양을 쫓도록 지원한다. 그에 따라 전통적인 PV 발전소보다 발전 성능이 크게 향상됐다.

통계로 보는 지금까지의 전개

태양광 발전소는 육지의 수분 증발을 30%~40% 효과적으로 줄일 수 있다.

식물 커버리지가 85% 증가하면 지역 기후를 크게 개선할 수 있다.

Baofeng PV Park는 38.75억kWh에 달하는 전기를 생산했으며(* 그리드에 연결된 후 2020년 7월 31일까지), 나무 8천만 그루에 해당하는 18.41억kg의 CO2 배출량을 감소시켰다.

연간 예상 감소량

이 프로젝트가 완공되면 매년 557,600t에 달하는 석탄을 절감하고, 169만5천t에 달하는 CO2, 51,000t에 달하는 이산화황(SO2), 26,000t에 달하는 산화질소(NOx)의 배출량을 줄이며, 462,200t에 달하는 먼지를 감소시킬 수 있다. 그 결과, 닝샤에서 에너지 부문이 성장할 수 있도록 연간 환경 용량이 약 223만t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태양은 여전히 이 땅에 내리쬐고 있지만, 한때 불모지였던 끝없는 사막이 점점 경제적인 푸른 바다로 변신하고 있다. 이는 미래와 희망을 뜻한다. 이 모든 것은 시간과 기술 발전 덕분이다.

화웨이와 Baofeng은 닝샤에서 고지 재배와 신에너지 변혁을 주도하고 있으며, 새로운 기술, 산업, 사업 및 모델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 새로운 농업+PV 복합 토지 이용 모델은 닝샤에 단순히 새로운 생명을 부여할 뿐만 아니라, 인간과 자연이 조화롭게 공존할 수 있는 새로운 생태계를 조성하고, 세상에 푸른 색조 하나를 추가하는 것이다.

Baofeng Farm에 있는 직원
Baofeng Farm에 있는 직원

"처음 이곳에 도착했을 때, 원래의 비전은 환경 변화를 지원하는 것이었다. 고지-PV 프로젝트가 이 비전을 실현하고, 지역 농부에게 이점을 안겨줄 것이라고는 예상하지 못했다."

Baofeng Farm 직원

Baofeng Farm에 있는 직원
Baofeng Farm에 있는 직원

"이 땅은 과거에는 불모지였지만, 고지베리를 심고 태양전지를 설치한 덕분에 연중 일할 수 있게 됐다. 우리 생활은 과거보다 훨씬 더 나아졌다."

― 닝샤 마을 주민

햇빛으로 세계를 구동시키다

화웨이 Smart PV Solution은 사막에 녹색을 입히고, 닝샤에 새로운 생명력을 불어넣고자 기술을 채택한다. 화웨이와 Baofeng은 청정에너지를 생산하고, 사막 지역 기후를 개선하고자 앞으로도 계속 새로운 농업+PV 모델을 사용할 예정이다.

사막 풍경에 생명을 불어넣은 Smart PV
사막 풍경에 생명을 불어넣은 Smart PV

화웨이는 전 세계적으로 더 많은 파트너와 협력하고, 화석 연료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는 한편, 재생에너지로의 전환을 도모하는 데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자원을 절약하고, 환경친화적이며 지속가능한 저탄소 개발로 향하는 인류의 여정을 지원한다. 화웨이는 세계 기후 변화에 대응하는 새로운 관행을 구축하고, 인류의 집인 지구를 보호하고자 앞으로도 기술이 지닌 힘을 계속 이용할 계획이다.

화웨이 Smart PV Solution에 관한 추가 정보는 여기[ https://solar.huawei.com/ ]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 https://photos.prnasia.com/prnh/20200903/2906156-1-a?lang=0

사진 - https://photos.prnasia.com/prnh/20200903/2906156-1-b?lang=0

사진 - https://photos.prnasia.com/prnh/20200903/2906156-1-c?lang=0

사진 - https://photos.prnasia.com/prnh/20200903/2906156-1-d?lang=0

사진 - https://photos.prnasia.com/prnh/20200903/2906156-1-e?lang=0

출처: 화웨이(Huawei)

from common-pcom:html:key:kr_segment_includes_releases_right_column_video_module_shtml

멀티미디어 뉴스 보도

from common-pcom:html:key:kr_segment_includes_overall_segment_footer_shtml
검색
  1. 제품 및 서비스
  2. 뉴스 보도
  3. 미디어 인텔리젼스 (CISION)
  4. 미디어 제휴
  5. PR 커뮤니티
  6. 이벤트 및 Trade Shows
×
PR Newswire | 해외 보도자료 배포, 전세계 가장 큰 해외 보도자료 배포 에이전시인 피알 뉴스와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