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mniture
from common-pcom:html:key:kr_segment_includes_overall_segment_header_shtml
prnewswire
en_US zh_TW id_ID ja ko_KR ms_MY th_TH

ZTE와 Omdia, 글로벌 5G SA 웨비나 공동 개최

2020-07-20 08:15

(선전, 중국 2020년 7월 20일 PRNewswire=연합뉴스) 17일, 모바일 인터넷용 통신, 기업 및 소비자 기술 솔루션을 공급하는 세계 굴지의 기업 ZTE Corporation(0763.HK / 000063.SZ)이 기술 연구 부문의 글로벌 선도기업 Omdia와 손을 잡고 글로벌 5G SA 라이브 스트리밍 웨비나를 개최했다고 발표했다.

이 웨비나에서 Omdia와 ZTE 전문가들은 5G SA의 전 세계 업계 경향에 대한 통찰을 공유하고, 중국 내 다양한 5G SA 설치 관행을 탐색했다.

Omdia 서비스 제공사 전략 부문의 연구 책임자 Dario Talmesio는 "통신 서비스 제공사 중 56%가 향후 24개월 이내에 5G 코어망과 5G SA망을 설치하고자 준비 중"이라며 "중국 통신사들이 현재 5G SA를 개척하고 있는 만큼, 중국은 현실적 시행을 통해 중요한 학습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ZTE NFV/SDN 제품 수석과학자 Jason Tu도 5G SA망 설치가 어떤 혜택을 주는지에 대해 자세하게 설명했다. 그는 "현재 NSA/SA 듀얼 모드 단말기가 시장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다"라며 "중국 시장에서 5G SA망이 대규모로 설치되면서 포괄적인 5G SA 솔루션을 성공적으로 확인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5G망의 타깃 아키텍처인 5G SA망은 통신사가 새롭게 2B 시장을 열도록 지원할 것"이라며 " 통신사는 버티컬 산업에 서로 다른 SLA-보장 네트워크 슬라이싱을 판매함으로써 새로운 수입원을 확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SA망으로 향하는 진화 속도를 높이고, 심지어 바로 SA망으로 뛰어드는 것이 현재로서 합리적인 선택이라고 언급했다.

ZTE 5G RAN 솔루션 상무이사 Alex Wang은 "자사는 중국, 아시아 및 유럽에서 5G SA 솔루션을 설치한 광범위한 경험을 바탕으로 전 세계 통신사들과 협력하고, 이들에게 5G Common Core, SA 무선망 또는 하이브리드 SA/NSA 무선망을 제공할 좋은 입지를 점했다"라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ZTE는 FAST(FDD Assisted Super TDD)를 통해 5G SA망의 커버리지와 용량을 늘렸으며, 낮은 지연시간, 모바일 엣지 컴퓨팅, 네트워크 슬라이싱 및 네트워크 공유를 통해 역량을 한층 더 향상시켰다고 한다.

ZTE는 소비자, 통신사, 기업 및 공공 부문 고객에게 첨단 통신 시스템, 모바일 장치 및 기업 기술 솔루션을 제공한다. 통신과 정보기술 부문이 통합하는 가운데, ZTE는 우수성과 가치를 제공하는 포괄적인 통합 E2E 혁신을 고객에게 제공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 홍콩과 선전 증권거래소(H 주식 코드: 0763.HK / A 주식 코드: 000063.SZ)에 상장된 ZTE의 제품과 서비스는 160개국 이상에서 판매되고 있다.

미디어 문의:

Margaret Ma
ZTE Corporation
전화: +86 755 26775189
이메일: ma.gaili@zte.com.cn  

연관링크:

Related stocks: HongKong:0763 OTC-PINK:ZTCOY Shenzhen:000063

from common-pcom:html:key:kr_segment_includes_releases_right_column_video_module_shtml

멀티미디어 뉴스 보도

from common-pcom:html:key:kr_segment_includes_overall_segment_footer_shtml
검색
  1. 제품 및 서비스
  2. 뉴스 보도
  3. 미디어 인텔리젼스 (CISION)
  4. 미디어 제휴
  5. PR 커뮤니티
  6. 이벤트 및 Trade Shows
×
PR Newswire | 해외 보도자료 배포, 전세계 가장 큰 해외 보도자료 배포 에이전시인 피알 뉴스와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