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mniture
from common-pcom:html:key:kr_segment_includes_overall_segment_header_shtml
prnewswire
en_US zh_TW id_ID ja ko_KR ms_MY th_TH

ZTE, 차이나 모바일의 13단계 중앙조달 사업에서 상업용 OTN 수주

2020-04-08 12:52

(선전, 중국 2020년 4월 8일 PRNewswire=연합뉴스) 7일, 모바일 인터넷용 통신, 기업 및 소비자 기술 솔루션을 공급하는 세계 굴지의 기업 ZTE Corporation(0763.HK / 000063.SZ)이 중국의 성들을 잇는 백본 전송망 장비에 대한 차이나 모바일(China Mobile)의 13단계 중앙조달 사업에서 서부 지역망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발표했다. 중국 내 19개 성을 커버하는 이 서부 지역망은 총 길이가 53,828km에 달하며, 세계 최대의 상업용 광 전송망(optical transport network, OTN)이 될 전망이다.

ZTE는 이 서부 지역망 프로젝트에서 차이나 모바일의 서부 지역망에서 장거리, 중간 거리, 단거리 전송 시나리오를 유연하게 충족할 다양한 부호화 방식을 제공할 예정이다.

그뿐만 아니라 ZTE의 독자적인 Beyond-100G Flex Shaping 알고리듬은 광 및 전기 레이어에서 다지점 최적화를 시행함으로써, 전송 거리를 효과적으로 개선하고, 재생 보드를 크게 줄임으로써 망 건설비를 대폭 절감시킨다.

ZTE는 완전한 200G 광 및 전기 하이브리드 교차 연결 솔루션을 보유한 소수의 공급업체 중 하나로 인정받고 있다. ZTE의 ROADM과 OXC 아키텍처는 광 레이어에서 유연한 서비스 일정을 지원함으로써 운영 효율성과 유지관리 효율성을 높이는 한편, 서비스 제공 시간을 단축시킨다.

차이나 모바일은 5G 시대의 트래픽 붐을 해결하기 위해 중국 전역을 커버하는 초고속 100G OTN 망 건설에 수년째 집중하고 있다. 이번 중앙조달 사업에서 백본 OTN 망은 동부와 서부 지역망으로 구성된다.

ZTE는 차이나 모바일의 서부 지역 백본 OTN 건설에 깊이 관여했으며, 차이나 모바일을 위해 두 개의 100G OTN 서부 지역망을 건설했다. 이 두 개의 서부 지역망은 중국 내 20개 성과 도시를 커버하며, 총면적은 중국 대지 면적의 약 80%에 해당하는 7,729,100㎢에 달한다.

ZTE는 소비자, 통신사, 기업 및 공공 부문 고객에게 첨단 통신 시스템, 모바일 장치 및 기업 기술 솔루션을 제공한다. 통신과 정보기술 부문이 통합하는 가운데, ZTE는 회사 전략의 일환으로 우수성과 가치를 제공하는 포괄적인 통합 E2E 혁신을 고객에게 제공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 홍콩과 선전 증권거래소(H 주식 코드: 0763.HK / A 주식 코드: 000063.SZ)에 상장된 ZTE의 제품과 서비스는 160개국 이상에서 판매되고 있다.

ZTE는 현재까지 유럽, 아시아태평양, 중동 및 아프리카(MEA)를 포함한 주요 시장에서 46건의 상용 5G 계약을 체결했다. ZTE는 연간 매출의 10%를 연구개발에 투자하고 있으며, 국제 표준 제정 조직으로서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미디어 문의:

Margaret Ma
ZTE Corporation
전화: +86 755 26775189
이메일: ma.gaili@zte.com.cn

연관링크:

Related stocks: HongKong:0763 OTC-PINK:ZTCOY Shenzhen:000063

from common-pcom:html:key:kr_segment_includes_releases_right_column_video_module_shtml

멀티미디어 뉴스 보도

from common-pcom:html:key:kr_segment_includes_overall_segment_footer_shtml
검색
  1. 제품 및 서비스
  2. 뉴스 보도
  3. 미디어 인텔리젼스 (CISION)
  4. 미디어 제휴
  5. PR 커뮤니티
  6. 이벤트 및 Trade Shows
×
PR Newswire | 해외 보도자료 배포, 전세계 가장 큰 해외 보도자료 배포 에이전시인 피알 뉴스와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