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newswire

제122회 캔톤 페어, 전반적으로 안정된 무역 상황 보여주고, 미화 300억 달러의 매출 기록하며 막 내려

2017-11-13 17:49

(광저우, 중국 2017년 11월 13일 PRNewswire) 제122회 중국수출입박람회(캔톤 페어)가 지난 4일에 성공적으로 막을 내렸다. 이번 캔톤 페어에는 213개 국가와 지역에서 총 191,950명의 바이어가 참가했다. 이는 120회 행사 때보다 3.36% 증가한 수치다.

Xu Bing, spokesman for the Canton Fair, noted that the fruitful results at the 122nd Canton Fair were achieved thanks to the growing number of buyers and their purchasing power.
Xu Bing, spokesman for the Canton Fair, noted that the fruitful results at the 122nd Canton Fair were achieved thanks to the growing number of buyers and their purchasing power.

누적 수출 매출은 전년 대비 8.2% 증가한 1986.5억 위안(미화 301.6억 달러)을 기록했다.

거래량 측면에서는 기계류와 전자제품이 총 매출의 52.7%(전년 대비 5.4% 증가)를 차지하며 여전히 1위를 기록했고, 경공업 제품과 직물/의류가 그 뒤를 이었다. 브랜드 섹션의 매출은 13.6% 증가했고, 애완동물 부문은 수많은 문의를 받았다.

캔톤 페어 대변인 Xu Bing은 바이어의 수와 구매력이 향상된 덕분에 이처럼 유익한 결과를 냈다고 언급했다.

일부 참가자를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 일대일로 프로젝트 주변 국가에서 온 바이어 수는 전년 대비 3.48% 증가한 84,445명을 기록했다.
  • 세계 최대 소매업체 250 명단에 오른 104개 업체가 참가했다. 여기에는 월마트, 크로거, 월그린, 홈디포, 까르푸, 알디, 테스코 및 아마존 등 탑 10의 상위 8개 업체도 포함된다.
  • Auchan (프랑스), KESKO (핀란드), Taurus (스페인), Staples (미국), Harbor Freight Tools (미국), Lifetime Brands Inc (미국), Kawan Lama Group (인도네시아) 및 락앤락(한국) 등을 포함해 1,086개 국제 기업과 소싱 그룹도 참가했다.

그뿐만 아니라 제122회 캔톤 페어는 국제 시장, 업계 포럼, 디자인과 혁신 논의, 기술 R&D, 브랜딩과 마케팅, 지역 산업 홍보 및 신제품 출시 분야에서 유행하는 주제를 다룬 50개 행사도 개최했다.

이들 행사 중 일부를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 '일대일로에 놓인 아랍에미리트' - 중국-아랍에미리트 구매 매치메이킹
  • 캔톤 페어(영국) 국제 시장 포럼
  • 캔톤 페어 소싱의 날-유엔과 국제기구

Xu 대변인은 "캔톤 페어는 투자 유치 정밀도를 높이는 최적화된 전시 공간을 유지함으로써 국제 무역을 지속해서 도모하고 있다"라며 "이번 제123회 캔톤 페어에서는 더 많은 업체와 만나고 협력함으로써, 국제 무역 시장을 변화시키고, 새로운 시대로 안내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캔톤 페어 소개:

캔톤 페어라고 불리는 중국수출입박람회는 1957년부터 광저우에서 매년 두 차례 개최되고 있다. 캔톤 페어는 중국에서 제품 종류와 참가 바이어가 가장 다양하며, 사업 매출액이 가장 높은 중국 최대의 전시회다.

http://www.cantonfair.org.cn/en/index.aspx 

사진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71113/1990567-1

멀티미디어 뉴스 보도

검색
  1. 제품 및 서비스
  2. 뉴스 보도
  3. 미디어 인텔리젼스 (CISION)
  4. 미디어 제휴
  5. PR 커뮤니티
  6. 이벤트 및 Trade Show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