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newswire

오스람과 콘티넨탈, 자동차 부문용 지능형 조명 솔루션 합작투자사 설립 계획 발표

2017-11-08 13:09
-- 합작투자사 오스람 콘티넨탈, 조명과 조명제어 분야에서 오스람과 콘티넨탈의 전문지식 결합 예정
-- 각 50%의 지분 보유
-- 직원 약 1,500명 기반으로 매출 목표 약 5억 유로
-- 2018년부터 합작투자사 운영 개시 예정

(뮌헨 2017년 11월 8일 PRNewswire=연합뉴스) 두 기술 업체 오스람(Osram)과 콘티넨탈(Continental)이 합작투자사 설립 계획을 오늘 발표했다. 양측은 자동차 산업을 위한 지능형 조명 솔루션을 개발, 제조 및 판매하고자 혁신적인 조명 기술에 전자공학과 소프트웨어를 접목할 계획이다. 이 국제적인 합작투자사는 오스람 콘티넨탈(Osram Continental GmbH)이라는 상호로 운영되며, 뮌헨 지역에 등록사무소를 설립할 예정이다. 오스람과 콘티넨탈은 이 합작투자사의 지분을 각 50%씩 보유한다. 합작투자사를 설립하는 목적은 전 세계 17개 사무소에 약 1,500명의 직원을 두고, 약 5억 유로에 달하는 연간 매출을 달성하는 것이다. 오스람의 Dirk Linzmeier (CEO)와 콘티넨탈의 Harald Renner (CFO)가 상무이사로 지명됐다. 합작투자사는 구속력 있는 계약과 반독점 승인과 관련된 최종 계약에 따라 2018년부터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오늘 자동차 부문용 지능형 조명 솔루션 합작투자사 설립 계획을 발표하는 오스람 전문 조명 사업 부문 CEO Hans-Joachim Schwabe(오른쪽)와 콘티넨탈 차체 및 안전성 사업 부문 책임자 Andreas Wolf(왼쪽)
오늘 자동차 부문용 지능형 조명 솔루션 합작투자사 설립 계획을 발표하는 오스람 전문 조명 사업 부문 CEO Hans-Joachim Schwabe(오른쪽)와 콘티넨탈 차체 및 안전성 사업 부문 책임자 Andreas Wolf(왼쪽)

오스람은 합작투자사에 자사의 자동차 SSL(Solid State Lighting) 모듈 사업을 이전할 예정이다. 콘티넨탈은 자사의 차체 및 안전성 사업 유닛에서 조명제어 사업을 이전할 계획이다. 그에 따라, 오스람 콘티넨탈은 반도체 기반 조명 모듈, 첨단 전자공학, 광학 및 소프트웨어 전문지식에 센서 기술과 혁신적인 광원에 대한 접근성을 결합할 것으로 기대된다. 오스람 콘티넨탈은 이를 바탕으로 특히 전조등과 미등용으로 설계된 다양하고 포괄적이며 혁신적인 조명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궁극적으로 합작투자사의 목적은 양사 간의 협력을 바탕으로 완벽하게 조정되고 혁신적인 제품과 솔루션을 설계하고, 더욱 신속하게 출시할 예정이다. 합작투자사는 시장에서 독자적인 기업으로 운영될 전망이다.

오스람 CTO Stefan Kampmann은 "이 합작투자사는 자사가 디지털화에 꾸준히 노력을 집중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콘티넨탈의 소프트웨어와 전자공학 전문지식은 자사의 자동차 조명 기술 리더십을 완벽하게 보완한다. 양사 간의 협력으로 디지털 자동차 조명을 위한 진취적인 기업이 탄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콘티넨탈 이사회 임원 Helmut Matschi는 "자동차 산업의 조명 부문은 빠른 혁신을 단행하고 있으며, 소프트웨어가 이 역학을 강화하고 있다"라며 "기존의 조명 전문지식이 자사 고객에게 여전히 중요하지만, 새로운 조명 기능을 지원하는 전자공학 도입이 점점 중요해지고 있다. 이번 합작투자사는 체계적으로 이 두 영역을 결합하고, 새로운 차원으로 끌어올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동차 산업조명시장은 기술 변화를 겪고 있다. 일반 조명 상황과 마찬가지로, 이 시장은 반도체 기반의 조명 솔루션으로 이동하고 있다. 새로운 조명 기반 디자인과 애플리케이션 옵션은 물론 차량에서 점점 지능성을 높이고 있는 조명 기능 덕분에, 반도체 기반 기술, 소프트웨어 및 전자공학이 점점 더 중요해지고 있다. 반도체 기반 전조등 솔루션 시장은 매년 두 자릿수의 성장을 기록 중이다. 시장 조사에 따르면, 2025년에는 전 세계 신차 중 절반 이상에 반도체 기반 조명 솔루션이 설치될 전망이라고 한다.

콘티넨탈 차체 및 안전성 사업 부문 책임자 Andreas Wolf는 "지능형 조명 솔루션은 자동차 제조업체에 더욱 높은 설계 유연성을 제공하고, 자동차 제조업체가 개발 비용을 최적화하도록 돕는다"라면서 "합작투자사 오스람 콘티넨탈이 전 세계 시장에 진출함에 따라, 자사는 고객 수요에 정확하게 맞춤한 솔루션을 개발을 위해 고객과 밀접하게 협력할 수 있게 됐다. 자사와 오스람은 독특한 솔루션 라인을 고객에게 제공하고자 합작투자사 맥락에서 양사의 보완적인 전문지식을 결합하는 기술업체"라고 덧붙였다.

오스람 전문 조명사업 부문 CEO Hans-Joachim Schwabe는 "디지털화로 인해 자동차 조명에서 잠재적인 새로운 용도가 부상하고, 그에 따라 자사가 콘티넨탈과 더불어 활용하고자 하는 엄청난 기회가 발생하고 있다"라며, "양사 간에 조명과 전자공학 솔루션 라인이 결합함에 따라, 자동차 부문 고객에게 단일 소스를 기반으로 하는 첨단 제품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Schwabe 대표는 "양사가 서로 협력함으로써 조명, 센서 기술 및 전자공학을 단일 애플리케이션에서 원활하게 통합하고자 자동차 업계와 밀접하게 협력하고, 이를 통해 혁신을 추진할 수 있는 더욱 좋은 입지를 점할 것"이라며 "그에 따라 하나의 모듈에 조명과 센서 기술을 결합하고, 운전자, 다른 도로 이용자 및 차량 주변 상황 간에 조명을 기반으로 커뮤니케이션을 하는 등, 새로운 지능형 조명 기능을 추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스람 소개

뮌헨에 기반을 둔 오스람은 역사가 110년이 넘는 세계 굴지의 첨단 기술기업이다. 주로 반도체 기반 기술에 집중하는 오스람 제품은 가상 현실부터 자율주행까지, 스마트폰부터 건물과 도시의 스마트 연결 조명 솔루션까지 매우 다양한 용도에 사용된다. 오스람은 개인과 지역사회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조명의 무한한 가능성을 이용한다. 오스람의 혁신은 세계인이 더 제대로 볼 수 있도록 지원할 뿐만 아니라, 의사소통, 여행, 일 및 삶의 수준을 더욱 높이도록 돕는다. 2017년(9월 30일) 회계 연도 현재, 오스람의 전체 직원 수는 약 26,400명이고, 수익은 41억 유로가 넘는다. 오스람은 프랑크푸르트와 뮌헨 증권거래소에 상장돼 있다(ISIN: DE000LED4000; WKN: LED400; 거래 기호: OSR). 추가 정보는 웹사이트 www.osram.com을 참조한다.

콘티넨탈 소개

콘티넨탈은 사람과 재화의 지속가능한 연결 이동성을 위한 선구적인 기술과 서비스를 개발한다. 1871년에 설립된 기술기업 콘티넨탈은 차량, 기계, 교통 및 운송을 위한 안전하고 효율적이며, 지능적이고 저렴한 솔루션을 제공한다. 2016년 콘티넨탈은 405억 유로에 달하는 매출을 기록했으며, 현재 56개국에서 230,000명 이상을 고용하고 있다.

콘티넨탈 인테리어 부문의 핵심은 차량 안팎의 정보 관리다. 다양한 종류의 차량에 맞춰 개발된 콘티넨탈의 제품 포트폴리오는 계기판, 다기능성 헤드업 디스플레이, 제어 장치, 접근성 제어, 타이어 정보 시스템, 라디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입력 장치, 제어반, 기후 제어 장치, 소프트웨어, 운전석 및 서비스 등을 포함한다.

사진: https://photos.prnasia.com/prnvar/20171107/1985597-1

Related stocks: OTC-PINK:OSAGY XETRA:OSR

멀티미디어 뉴스 보도

검색
  1. 제품 및 서비스
  2. 뉴스 보도
  3. 미디어 인텔리젼스 (CISION)
  4. 미디어 제휴
  5. PR 커뮤니티
  6. 이벤트 및 Trade Shows
×